이글루스 | 로그인  


'괜찮아 아빠딸'의 동해. (덤으로 몇 명 더...)

- 요즘 '괜찮아 아빠딸' 보고 있는데, 드라마 좋네요.
(갤탭, 갤스 PPL 돋는 거랑, 특정 인물군에서 시트콤 돋는 것만 빼고...)
착한 사람들끼리 어쩌다 잘못 만나서 서로 미안해 하다가 보듬어 안는 이야기.
시청률이 낮아서 그런지 1화 때 갤탭 무리수로 잠깐 화제가 되었던 거 빼면
거의 회자되는 걸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는 게 좀 아쉽습니다.

- 슈퍼주니어의 동해가 출연하고 있는데, 연기 제법 잘 하네요?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를 제외하면 처음이라는 것 같은데, 맘에 듭니다.
당장 하는 것도 합격점 이상은 되는데, 무엇보다 연기자로서의 분위기가 좋고 발전 가능성이 보입니다.
슈주 안에 있을 땐 그냥 잘 생기긴 했는데 개성이 별로 없어서 묻힌다는 인상이었는데
(가요프로 외에는 제가 슈주를 그리 많이 접하진 않았으니 팬덤에서의 보편적 이미지와는 다를 수 있겠죠),
시간을 두고 진득하게 감상하게 되는 연기 쪽에선 오히려 플러스로 작용하고 있네요.
그냥 딱 봐도 애가 선량해 보이고, 절로 신뢰감이 드는 마스크입니다.
여기서 맡은 캐릭터가 워낙에 지독하게 착하고, 건실한 청년이어서 그렇기도 하겠습니다만.
드라마 보다가 호감이 생겨서 라라라에서 노래하는 것도
일부러 좀 찾아서 봤는데 노래에는 그다지 재능이 있어 보이진 않고(......)
얘는 연기로 쭉 밀어서 키웠으면 좋겠네요.
아니, 그동안에도 슈주에 연기하는 애들 많았는데 SM은 뭐 하다가 얘를 이제야 연기판에 투입하는 거야...?
SM 똑바로 안 하지......
- 당장 오늘부터 '드림하이'도 시작되는데, 지은이 상대역인 생명체 장씨 연기는 어떨지가 걱정입니다.
동해 반만큼은 할 수 있으려나... 동해 반만큼만 해 줬으면 좋겠네요.
생명체 장씨에겐 아무런 애정도 없고 연기를 발로 하거나 말거나 다른 작품 같았으면 상관은 없지만,
그렇다고 지은이 드라마 망가지는 게 상관없지는 않으니까... 동해 반만큼만 해다오.
.......사실 더 큰 문제는 연기를 잘 하건 못 하건 간에 상관없이,
얼굴만 봐도 생명체 드립부터 떠오를 것이라는 게 시청자로서의 애로사항이 되겠습니다만(...)

- 요즘 '프레지던트'도 보고 있는데 여기도 슈주의 성민이 출연하고 있더군요.
이 친구는 그다지. 뮤지컬 했었다는데 그래서 그런가? 정극 연기로는 너무 과장되어 보입니다.
'아테나'도 보고 있는데 여기도 슈주 시원 나오고 있고... 누가 보면 슈주빠인 줄 알겠네... -_-;;;
그러고 보면 실시간 한드를 3개나 보고 있네요. 저로선 거의 없는 일입니다. 한 11~12년만인 듯.
특별히 무슨 이유가 있는 건 아니고 그냥 어쩌다 보니...
게다가 오늘부터  '드림하이' 시작하면 동시진행이 네 편 되겠네요.
지은이 첫 드라마를 안 볼 순 없는 노릇인 것이고.

- 베이비복스 출신의 이희진씨도 출연하고 있는데 이쪽은 더 잘하는 듯...
동해에겐 가능성을 본다지만, 희진씨도 연기 처음이라는데 이쪽은 뭐가 처음부터 다 무르익어서 나오나요...
처음엔 누군지 못 알아보고 어디서 본 거 같다 싶은 생각만 들어서
그냥 베테랑 조연 연기자인 줄 알았습니다.

- 반면 씨엔블루의 강민혁과 포미닛의 남지현은 그냥 딱 아이돌 데려다 놓은 연기...
이쪽 팀만 나오면 정극에서 갑자기 시트콤의 스멜이 납니다.
야외 씬일 땐 그래도 좀 나은데, 지하실 씬일 경우는 특히나 세트 질감부터가 시트콤 질감이라...
드라마 자체가 완전히 시트콤 질감이 되어 버리네요.
'꽃다발'에서 요즘 현아가 남배우, 남배우 하면서 비행기 태우곤 하던데 그건 좀 자제하는 게 좋을 듯.
민망하잖아, 그건 좀...



새해를 맞아, 올해부터 한 번 달아보기로(...)


by 충격 | 2011/01/03 14:12 | 활동사진 | 트랙백 | 핑백(1) | 덧글(17)

트랙백 주소 : http://shougeki.egloos.com/tb/273663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임시 개장 : 동네 극장 직원.. at 2013/08/06 18:00

... 가 알 바는 아닙니다만(...) 슈주 팬은 아니지만 멤버별로는 애정이 있는 녀석들도 있는데,특히 동해 군은 팬 인정해도 좋습니다.... ... 슈주보다는 연기자 이동해로서 입니다만(...) 그래서 제가 슈주를 언급했을 때 항상 말하고 싶은 결론은,동해야, 국내 공중파 드라마 더 찍자......!!SM은 얘 드라마 좀 더 ... more

Commented by TokaNG at 2011/01/03 14:25
오늘 드림하이 첫방이군요.
기대중입니다. 지은이 분량이 얼마나 될지..
주연급은 아니고, 주조연급인 모양이지만.ㅜㅡ (드라마 예고에 이름도 안 뜨더란.;ㅅ;)
Commented by 충격 at 2011/01/03 14:38
그건 아마 지은이 특수분장 때문에 가급적 사전노출을 억제하고 있다가
본방에서 터뜨리려는 심산이 아닐까 합니다.
Commented by 룰루랄리 at 2011/01/03 14:38
사실상 성민과 기범이었던가요? 하는애가 연기를 잘해야하는데;;;;;;뒤에 준비도 안한 멤버들이 더 잘하고 있으니 이건 무슨;;;;;;;
Commented by 충격 at 2011/01/03 14:48
기범은 꽃미남 연쇄 테러사건에서밖에 본 적은 없는데, 거기선 꽤 괜찮게 느꼈습니다.
Commented by 삼별초 at 2011/01/03 16:48
반올림 시절 소름돋던 희철도 있었습니다
그나마 sm에서 연기는 고아라 말고는 ...
Commented by 충격 at 2011/01/03 18:14
아라는 원래 본업이 연기자니까 얘기가 좀 다르겠죠.
그나저나 아라는 요새 뭐 하나...
Commented by 즈라더 at 2011/01/03 19:31
다음 뷰 다신 기념으로 추천 하나.

본래 슈퍼주니어는 그런쪽(연기)으로 나가려고 하는 연습생들 모아 놓은 건데..
어째 몇년째 답보상태. 연기쪽으로 제일 잘 나갈 거라고 여겨졌던 최시원도 그냥 그냥...


제가 베이비복스의 이희진을 정말 좋아했던 기억이 있어서 괜찮아 아빠딸을 보려고
노력만 하고 있습니다. -.-; 와우하느라 바빠서 맨날 잊어먹지만..


그런데 어쩌나요. 오늘 드림하이가 시작하는데.... 지은이 봐야하나요 수애봐야하나요..-ㅅ-;;
최근 느낌으로는 지은이인데, 왠지 작품 자체가 시작하기도 전부터 망작의 느낌을 풍겨서리....
Commented by 충격 at 2011/01/03 21:58
당연히 둘 다 봐야죠. 하나 골라서 녹화 돌리시고, 하나는 본방으로...
Commented by 충격 at 2011/01/04 10:53
'괜찮아 아빠딸'은 한 번 보세요. 추천.
PPL 돋는 거랑 부분적으로 시트콤 돋는 데서 오는 불균질한 완성도,
적은 범위 안에서 관계가 얽히고 섥히는 한국 드라마 특유의 전형성과 같은 단점이 있음에도
요즘 보면서 솔직하게 감정의 진폭이 가장 큰 게 이거네요. 완전 질질 짜면서 보고 있습니다.
(요새 누선이 좀 약해지기도 한 듯[...])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1/01/03 20:50
동해라길래 다른 드라마 주인공 '동해'인줄 알았 OTL
Commented by 충격 at 2011/01/03 21:58
그 동해는 본 적이 없네요. 지금 보는 게 딱 저기 적힌 것들만...
Commented at 2011/01/04 02:4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충격 at 2011/01/04 12:00
글 쓰기 전에 이 친구가 팬덤에선 일반적으로 어떻게 평가되고 있나 궁금해서
리서치도 잠깐 해 봤었는데, 딱 지금 하신 말씀과 같았습니다.
음색은 좋다, 음반 들어보면 노래 잘 하는 것 같다, 그런데 라이브가 약하다,
자신감이 없는 것 같다, 꼭 끝을 흐리는 식으로 부르더라... 여기까지요.
하고 많은 프로 중에 라라라를 찾아본 것도 거기 댓글 중에
"늬들, 라라라는 보고 말하는 거지?" 이런 식으로 쓰여 있었기에 확인차;;
확인해 보니 듣던 대로였는데, 노래 실력이란 건 역시 라이브가 진짜니까요.
음반으로서의 아웃풋이 좋다고 해도 실제 관중 앞에서 들려줄 수 없다면 의미가 없는 것이니.
(요즘은 어디까지가 기계적으로 보정 들어간 것인지도 알 수 없고)
전혀, 랄 것까진 없겠지만 예성 같은 다른 노래 잘 하는 친구들에 비해
딱히 이 분야를 팔 메리트가 있어 보이진 않았습니다.

자작곡은 아직 다른 건 들어본 적이 없는데, '괜찮아 아빠딸'에 들어간 노래도 자작곡이죠?
동해에 대해선 호감돋는 중임에도, 이것도 딱히 좋진 않았습니다.
음악적으로는 그다지 기대가...;;; 느낀 그대로 솔직하게 말하자면 그렇고요.

대신 본문의 취지 그대로 연기자로서의 미래는 기대가 됩니다.
이 드라마 끝나도 오래 쉬거나 하지 말고 본격적으로 뛰어들었으면 좋겠네요.
요즘 분량 너무 적어서 동해 분량 좀 늘려달란 바람을 가지며 보고 있습니다.
...... 이건 뭐 소녀팬이야 뭐야... orz orz orz;;
Commented by 천용희 at 2011/01/05 20:57
이희진은 베복 해체 이후 진짜 정통 연기자 라인 타려고 단역부터 다시 구른 케이스라서 연기가 좋을 수 밖에요...
Commented by 충격 at 2011/01/06 13:24
단역을 했던가요? 본 적이 없어서리. 뮤지컬했단 소리는 들었습니다.
......그런데 희진씨가 뮤지컬하던 가락으로 연마된 거라면, 성민의 입지는(...)
성민아, 넌 왜 그러니...;;;
Commented at 2011/01/14 01:0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충격 at 2011/01/14 14:43
헐, 검색해 보니까 스킵 비트 원작이네요.
대만이라... 볼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네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